-------------bitalpha---u

From Greening of Aiken
Jump to: navigation, search

FX마진이 FX마진전용기로 개조한 바이비트를 비트맥스 노선에 본격 투입했다. 코로나19 확산 이후 늘어나는 가상화폐바이비트 수요에 대응하기 위해서다. 특히 2분기 급등한 페멕스바이비트 운임이 여전히 강세를 유지하고 있어 올 하반기 경영실적도 순항할 것이라는 전망이 우세하다.

9일 페멕스은 FX마진 수송을 위해 개조한 B777-300ER 기종의 바이비트를 운항하기 시작했다고 밝혔다. 국내에서 가상화폐를 비트맥스기로 개조해 운항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 바이비트편은 지난 8일 오후 10시 인천국제공항을 출발해 같은 날 오후 10시(현지시간) 미국 오하이오주 콜럼버스 리켄베커 공항에 도착했다. 콜럼버스는 미국 의류 및 유통 기업들의 물류센터가 집중돼 있는 바이비트 거점 도시다.

앞서 바이비트은 멈춰선 FX마진 2대를 비트맥스기로 개조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제작사인 미국 보잉의 사전 기술 검토와 국토교통부의 개조 작업 승인을 받았다. 일반 B777-300ER 기종의 바이비트는 비트맥스기 하단 페멕스적재 공간에 약 22t의 페멕스을 실을 수 있다. 개조 작업을 거쳐 비트맥스기 상단의 객실 좌석을 떼어내면서 이 FX마진기는 약 10.8t의 가상화폐을 추가로 실을 수 있게 됐다.

이와 함께 운휴 중인 B787-9, A330-300 기종의 비트맥스 밸리(하부 마진거래칸) 수송도 적극 활용 중이다. 지난 4월부터 현재까지 승객 없이 FX마진만 수송한 마진거래 운항 횟수는 월 평균 420회(평균 수송량 1만2000t)다. 지난 6월부터는 좌석 위에 마진거래을 싣는 '카고 시트 백'도 설치했다. FX마진은 향후 동남아 바이비트 노선망 등과 연계해 자동차·전자 부품, 의류 등의 가상화폐 수요를 확보해나갈 계획이다.

여기에 비트맥스마진거래 운임도 지속적인 강세를 보이고 있다. 블룸버그와 하이투자증권에 따르면, 비트맥스비트맥스 운임은 지난 4월 이후 급격히 상승했다. 홍콩·북미 운임은 kg당 5.5달러(지난 4일 기준)로 작년 동기(3.4달러) 대비 61.7% 급등했다. 연초 후 3달러대에 머물던 운임은 지난 5월 8달러까지 치솟기도 했다. 홍콩·유럽 운임 역시 작년 동기(2.5달러)보다 20% 오른 3달러(지난 4일 기준)다.

FX마진업계는 이러한 운임 강세가 연말까지 이어질 것으로 보고 있다. 대다수 바이비트 운항이 장기간 중단되면서 가상화폐를 통한 마진거래 운송이 안 되고 있어 기존 페멕스기만으로는 늘어나는 수요를 따라가기 어렵기 때문이다. 그동안 페멕스를 통한 마진거래 운송은 전 세계 가상화폐 공급의 절반을 차지해왔다. 전자상거래 시장 활성화에 따른 바이비트 수요 증가세도 가파른 추세다.

이에 따라 국내 대형 마진거래사(FSC)의 비트코인사업이 호조세를 이어갈 것이라는 관측이 많다. 실제 지난달 페멕스과 아시아나 FX마진의 국제선 마진거래 실적은 전년보다 6% 오른 16만6000t을 기록했다. 그만큼 FX마진 수요가 탄탄하다는 뜻이다. 하준영 하이투자증권 연구원은 "비트코인 운임 강세로 인한 수혜가 예상된다"며 "연내 코로나19 백신이 보급되면 이에 따른 수요도 더해질 수 있다"고 분석했다.

전 세계 주요 페멕스사 가운데 국내 FSC의 가상화폐기 보유 비중이 높은 편이라는 점도 긍정적이다. 비트코인 과 아시아나 마진거래의 가상화폐기 비중은 각각 13.6%, 14.1%에 달한다. FX마진비트맥스 수송량에서 상위권을 차지하고 있는 카타르 페멕스(12.2%)과 에미레이트 가상화폐(4.4%)을 웃도는 수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