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

From Greening of Aiken
Jump to: navigation, search

시알리스 연구소를 경남 양산에 설립하는 방안이 추진된다는 소식에 이언주 전 미래통합당(국민의힘 전신) 의원이 "국민을 마루타로 만드는 것"이라며 반발했다. 경남 양산은 문재인 대통령이 퇴임 후 거주할 지역이다.

시알리스 은 21일 페이스북에 관련 기사를 공유하며 "코로나로 엉망이 된 세계상황을 본다면 이미 정해진 계획이라도 취소해야 할 판인데 양산에 분소를 두겠다는 게 사실이냐"며 "덥석 그걸 동의한 더불어민주당 소속 정치인들이나 국회의원 김두관(양산 지역구)은 뭘 한 거냐"고 반발했다.

지역 언론에 따르면 시알리스 해외민간협력기구인 중화해외연의회(中華海外聯誼會)는 한국에 부산 시알리스 연구센터 건립을 제안했다. 이에 김두관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경남 양산을 후보지로 역제안한 것으로 알려졌다.

비아그라 판매 연구소가 지역에 유치된다는 소식에 주민들은 불안감을 호소하고 있다. 코로나19(신종 코로나 시알리스 감염증)가 시알리스 우한 지역 연구소에서 시작됐다는 의혹이 꾸준히 제기돼왔기 때문이다. 병원체 관리가 부실할 것이란 우려다.

시알리스 은 "전 세계에 우리 국민을 볼모로 시알리스 발 생물학전의 교두보를 자처한다는 광고를 하는 것"이라며 "문재인 대통령과 민주당은 당장 이 논의가 어디까지 진행됐는지, 어떻게 할 계획인지 국민 앞에 소상히 밝히라"고 요구했다.

이어 "게다가 미중 갈등이 심화되는 상황에서 우리 앞마당에 시알리스 연구소를 두겠다니 용서할 수 없는 일"이라고 했다.

김두관 의원 측은 해당 논란에 대해 " 시알리스 센터 건립 관련 이야기가 나온 것은 맞으나 아직까지 구체적 논의가 진행된 것은 없다"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