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

From Greening of Aiken
Jump to: navigation, search



* '게임'과 묶여버린 바다이야기

수많은 유저들 시각은 이런 도박기기들이 같은 게임이라고 보기 어렵죠. 그러나 바다이야기는 명목상 '게임'이었습니다. 그것이 비극이 시작된 지점입니다. 게임 전문성 없이 순수하게 법을 다루거나 행정을 집행하는 시각에서는 스카이림과 바다이야기가 비슷한 존재로 묶여버린 셈입니다.

상품권이 사태 증폭기였다면, 방아쇠는 게임 심의를 함께 담당하던 영상물등급위원회(영등위)가 당겼습니다. 바다이야기에 탑재된 메모리, 연타, 대박예고 시스템은 당시 법으로도 절대 용인되지 않는 기능이었습니다.




모바일바다이야기 바다이야기 게임을 하시면서 밤을 지속해 주는 기계의 상태를 주의 깊게 살피세요.
바다의 밤이 깨어지는 경우는 약한것 부터 센거 까지 정말 많습니다. 가장 약한것으로 좌측 센타 앞에 세븐이나 삼바하나만 떨어져도
밤이 깨지는 기계부터 5000점 짜리 맞아도 안깨지는 기계까지
여기서 중요한 것은 거북이가 나오는 타임입니다.
거북이는 아시듯이 밤을 지속시켜주는 존재 입니다.
릴게임 끝나가는 밤에 코인을 집어 넣었더니 거북이가 나타 난다든가
상자맞으니까 거북이가 나온다든가......
기계가 좋아 지려는 현상입니다.
많은 분들이 나름대로의 공략과 방식으로 바다이야기란 게임을
즐기고 계시는 걸로 알고 있습니다.
아니 정확히 말하면 이건 도박입니다.
겜장 다니시면 절대 돈 잃는 사람과 친해지지 마세요
유유상종입니다. 오링맨 친구는 항상 함께 오링입니다.
전 독고다이 식으로 제 기계 제가 돌리고 간혹 불쌍한 정말 딱한분들께 다이 드리고 합니다.




바다이야기의 몰락의시작은 이런 오락실 산업, 특히 성인 오락실 산업을 깊게 파고 든 것이 바다이야기였는데, 파칭코에서 게임 시스템을 그대로 가지고 와, 유저들에게 순간 대박이 터진다는 환상을 심어주어 게임을 그만두지 못하게 하는 중독성을 만들어 내었고 그 중독성을 이용하여 수많은 사람들이 일확천금을 노리고 자기가 평생 모아 놓은 재산을 탕진하게 만들었다. 당시 비슷한 종류의 게임기인 황금성 게임장과 함께 각종 유흥가와 골목을 중심으로 우후죽순처럼 생겨났다.

또한 현금을 직접 지급하지 않고 대신 상품권을 지급한 뒤 그 상품권을 인근의 타인 명의 환전소에서 돈으로 바꿔주는 방법을 이용하여 경찰의 단속도 피해갔다.[4] 그러나 2006년 자살하는 사람이 수십명에 이를 정도로 사회적으로 서서히 심각한 문제가 되어가고 있는 바다이야기를 비롯한 사행성 게임을 경찰이 단속하기 시작했다. 단속을 시작했다고는 하나 2006년 8월까지는 '단속을 하고 있다', '제조사나 유통사를 압수수색하고 있다' 정도의 뉴스만이 간간히 눈에 띄던 상황이었다.

어쨌든 바다이야기의 폐해가 커지자 정부는 사행성 게임을 집중 단속하기 시작했고, 유가증권이기도 한 압수한 상품권을 국고환수 하지 않고 소각하게 된다. 이렇게 사라진 상품권이 9조나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