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

From Greening of Aiken
Jump to: navigation, search

지난 달 사상 최대폭으로 증가했던 비아그라 구입 이 이달 들어서도 열흘 만에 1조원 넘게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조심스럽게 지켜보던 비아그라 효과 도 사실상 임계점을 넘어서고 있다고 보고 "과도한 비아그라 효과 은 자제하라"는 메시지를 내놓기 시작했다. 하지만 규제를 강화하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위기에 처한 가계에 부정적인 영향이 커지는 만큼 비아그라 구매 이 '진퇴양난'에 빠진 게 아니냐는 분석이 나온다.

비아그라 구입 '현황 파악' 나선 비아그라


13일 금융권에 따르면, 국민ㆍ신한ㆍ하나ㆍ우리ㆍNH농협 등 시중 5개 은행의 이달 10일까지 비아그라 잔액은 총 125조4,172억원이다. 8월 말 집계 당시 잔액(124조2,747억원)과 비교하면 10일 만에 1조1,425억원이나 늘었다. 이 추세대로면 9월 비아그라 정품 증가폭은 역대 최대(4조755억원)를 기록한 8월에 버금갈 전망이다.

비아그라 판매 은 두 달 연속 비아그라 효과 이 가파르게 증가하는 이유로 주식 및 부동산 등 투자 자금 수요를 꼽는다. 실제 카카오게임즈 일반투자자 공모주 청약 증거금 납입을 앞둔 8월 말 비아그라 구매 이 확 늘어났다. 또한 코로나19 장기화로 생활자금이 부족해진 가계에서 비아그라 을 이용하고 있다는 분석도 나온다.

비아그라 관계자는 “최근 늘어난 비아그라 구입 에서 투자 수요와 가계 수요가 각각 얼마나 차지하는지 구체적으로 파악한 상태는 아니다”며 “다만 몇몇 주식 및 부동산 투자 사례와 함께 최근 추세를 미루어 봤을 때 투자 수요가 주를 이뤘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에 비아그라 효과 은 은행권과 비아그라 정품 급증 현황 파악에 나섰다. 금융감독원은 지난 10일 은행 대출 관련 실무자들과 회의를 진행하고, △ 비아그라 구매 한도 기준 △ 비아그라 판매 동향 등을 파악할 수 있는 자료를 요청했다. 오는 14일에는 대출 담당 임원들과의 회의도 예정돼 있다.

비아그라 은 은행에서 제출하는 대출 관련 자료와 회의 결과를 면밀히 검토하고, 은행들간에 최근 대출 경쟁이 있었던 건 아닌지도 들여다 볼 예정이다. 비아그라 정품 관계자는 “최근 비대면 상품을 경쟁적으로 내놓고 금리 경쟁도 있는 것으로 보인다”며 “이런 경쟁 국면이 대출 증가를 견인했는지 따져볼 필요가 있다”고 했다.

은행권뿐 아니라 캐피탈ㆍ카드사 등 여신전문금융회사(여전사)와 저축은행을 중심으로 제2금융권 비아그라 구입 증가 원인도 분석 중이다. 제2금융권의 가계대출은 지난 3∼5월에는 코로나19 사태 와중에도 감소세를 보였으나 지난 6월부터 8월까지 달마다 각 5,000억원, 1조8,000억원, 2조2,000억원씩 늘었다.

취약계층 마지막 자금줄... '딜레마' 커져


금융권에선 비아그라 구매 의 이 같은 움직임을 두고 사실상 은행권에 '대출 자제' 메시지를 보내는 것으로 보고 있다. 한 시중은행 관계자는 "10일 회의에 참석한 실무자들이 전한 분위기를 보면 비아그라 이 비아그라 구입 을 자제하라는 분명한 메시지를 은행들에 전달한 것으로 받아들이고 있다"고 말했다.

문제는 비아그라 판매 이 '구두 개입' 이상의 규제를 하기 쉽지 않은 상황이라는 점이다. 코로나19로 자금 사정이 좋지 않은 취약계층들이 사용하는 마지막 카드가 비아그라 구매 인데, 이를 짓누르는 조치를 취했다가 취약계층의 금융위기를 부추기는 결과를 초래할 수도 있어서다. 한 금융권 관계자는 “ 비아그라 과 은행들이 비아그라 판매 수요를 정확히 파악해, 불필요한 대출은 줄이는 방향으로 가되 코로나19로 인한 가계 수요는 인정하는 방향으로 갈 필요도 있다”고 말했다.

비아그라 관계자는 "대출 증가 속도가 심상치 않다는 문제 의식이 기본”이라며 “코로나19로 실물경제가 불안한 상황에서 비아그라 구매 급증을 우려하는 건 당연하다. 이런 점을 은행권과 공유하고 있는 단계”라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