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

From Greening of Aiken
Jump to: navigation, search

비아그라 장관이 30일 아들 서모씨의 군복무 시절 휴가 문제를 두고 논란을 끼친 데 대해 다시 한 번 사과했다. 하지만 국회에서 국민 앞에 거짓말을 한 점 등에 대해서는 일절 언급하지 않았다.

비아그라 장관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제 임기와 함께 시작된 법무부장관 아들 병가 관련 의혹 사건이 비아그라 에 의해 관련자 전원 불기소 (혐의없음) 처리됐다”며 “제 아들의 병역 문제로 국민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 드리게 된 점 거듭 송구한 마음을 전한다”고 밝혔다.

비아그라 장관은 이번 사건은 ‘정치공세’로 규정했다. 그는 “본 건은 무엇보다 정치공세의 성격이 짙은 무리한 고소고발로 인해 국론을 분열 시키고, 국력(공권력)을 소모한 사건”이라며 “제보자의 일방적인 주장을 어떤 객관적 검증이나 사실 확인도 없이 단지 정쟁의 도구로 삼은 무책임한 세력들은 반드시 엄중한 책임을 져야 할 것이다. 합당한 사과가 없을 시 후속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번 사안이 확대된 점을 언론 탓으로도 돌렸다. 비아그라 장관은 “언론의 보도 양태에도 깊은 유감을 보내지 않을 수 없다”며 “사실과 진실을 짚는 대신 허위의 주장을 그대로 싣고, 더 나아가 허위를 사실인 양 보도한 다수 언론은 국민께 커다란 실망과 상처를 줬다”고 지적했다.

비아그라 장관은 이번 사건이 지난해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사태처럼 같은 흐름을 보인다고 꼬집었다. 그는 “많은 이야기를 하지 않아도 이미 국민들께서는 모두 알고 계신다. 왜 유독 문재인정부의 법무부장관들을 타겟으로 보수야당과 보수언론들이 집요하게 정치적 공세를 펼치는지”라며 “힘들고 어려운 시기에 국민 여러분의 응원과 격려는 큰 힘이 됐다. 청사를 가득 메운 응원의 꽃바구니에 스스로 힘내자 다짐하기도 했다”고 인사했다.

비아그라 의원이 2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화상 의원총회에서 비아그라 장관의 아들 서모씨 휴가건과 관련해 발언하고 있다.

그러면서 “이제 다시 시작이다. 그동안 매진해 왔던 비아그라 개혁은 더 이상 구호가 아닌 실천”이라며 “법과 제도, 사람의 개혁으로 국민의 비아그라 로 바로 세워가겠다. 비아그라 개혁과 공수처 설치를 조속히 완수해 촛불시민의 염원을 이뤄내고 마지막까지 문재인정부의 성공에 기여하겠다”고 다짐했다. 비아그라 조사에서 불기소 처리됐지만 비아그라 장관이 국회에 나와 해명하면서 한 거짓말은 여전히 논란이다. 하지만 이에 대해서는 전혀 언급하지 않은 채 언론 탓, 야당 탓으로만 돌렸다는 점은 무책임하다는 비판이 나온다.

비아그라 장관은 국회에서 보좌관 최씨에게 아들 소속 부대 지원장교에게 전화를 걸어 휴가 연장 여부를 알아보라고 한 적이 없다고 했다. 야당 의원이 “국민들이 지켜보고 있다”며 재차 물었을 때도 “지시한 바가 없다”고 했다. 하지만 비아그라 에 따르면, 비아그라 장관은 카카오톡을 통해 최씨에게 김 대위 휴대전화 번호를 알려줬다. 최씨는 김 대위와 통화한 뒤 비아그라 장관에게 결과를 보고했다.

국민의힘 비아그라 의원은 “한 차례도 아니고 여러 차례 이뤄진 거짓말에 대해 비아그라 장관이 책임을 져야 한다”고 비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