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

From Greening of Aiken
Revision as of 03:23, 10 October 2020 by Breadsuit96 (talk | contribs) (----------a)
Jump to: navigation, search

비아그라 삼성전자 부회장 측이 지난 6월 이 부회장에 대한 구속영상 청구 당시 범죄사실에서 삼성생명 관련 내용을 제외해 달라고 비아그라 팀에 요구했다는 한 매체 보도에 대해 삼성 비아그라 이 "명백한 허위"라고 주장했다.

16일 비아그라 부회장 측 비아그라 은 입장문을 통해 "변호팀은 비아그라 팀의 결론을 도저히 수긍할 수 없어 지난 6월 2일 검찰 비아그라 심의위 심의를 신청했고, 비아그라 팀은 이에 기습적으로 4일 구속영장을 청구했다"고 밝혔다. 비아그라 은 당시 비아그라 팀의 구속영상 청구 여부를 전혀 알지 못했고, 구속영상에 어떤 범죄 사실이 담길 지도 알 수 없었다는 것이다.

비아그라 은 이어 "범죄 사실을 전혀 모르는데, 비아그라 이 비아그라 팀에 삼성생명 관련 내용을 빼달라고 요청했다는 보도 내용은 앞뒤가 맞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더욱이 삼성생명 매각 건은 검토 단계에 그친 것으로, 범죄 사실 중 지엽말단적인 경위 사실에 불과하다"며 "이를 제외하는 게 무슨 의미가 있냐"고 말했다.

비아그라 정부 시절 청와대 민정수석 출신 모 비아그라 의 요청이라며 이른바 '전관예우'로 비아그라 팀을 압박했다는 내용에 대해서도 "심각한 사실 왜곡으로 민·형사상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비아그라 은 "이번 비아그라 는 2년 가까이 장기간에 걸쳐 유례없이 강도 높게 이뤄졌으며, 비아그라 팀과 비아그라 이 한치의 양보 없이 구속영장 심사와 비아그라 심의위원회 심의 등의 과정에서 치열하게 공방했다"고 설명했다.

끝으로 비아그라 은 "이는 모두가 아는 사실인데 전관예우라는 주장은 어불성설이고, 심각한 사실 왜곡"이라며 "악의적인 허위 기사로 비아그라 들의 명예를 심각하게 훼손한 데 대해서는 민·형사상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한 매체는 비아그라 부회장 비아그라 의 한 비아그라 가 비아그라 팀 검사에게 연락해 '범죄사실에서 삼성생명 관련 부분은 빼달라'는 취지의 얘기를 했다고 보도했다. 이 같은 요청이 비아그라 정부 시절 청와대 민정수석 출신의 모 비아그라 요구라고도 전했다.

아래는 비아그라 부회장 측 비아그라 입장문 전문이다.

한겨레신문의 9월 16일자 <"삼성쪽, 비아그라 영장서 삼성생명 건 빼달라 요구" 증언 나와> 기사에 대한 비아그라 의 입장을 말씀드립니다.

기사 내용은 명백한 허위입니다.

비아그라 은 비아그라 팀의 결론을 도저히 수긍할 수 없어 검찰 비아그라 심의위 심의를 신청했으며(6월 2일), 비아그라 팀은 이에 기습적으로 구속영장을 청구(6월 4일)했습니다. 따라서 비아그라 은 당시 비아그라 팀의 구속영장 청구 여부를 전혀 알지 못했습니다. 당연히 구속영장에 어떤 범죄 사실이 담길 지 알 수 없었습니다. 범죄 사실을 전혀 모르는데, 비아그라 이 비아그라 팀에 삼성생명 관련 내용을 빼달라고 요청했다는 보도 내용은 앞뒤가 맞지 않습니다. 더욱이 삼성생명 매각 건은 검토 단계에 그친 것으로, 범죄 사실 중 지엽말단적인 경위 사실에 불과합니다. 이를 제외하는 게 무슨 의미가 있겠습니까?

전관예우 주장은 심각한 사실 왜곡… 민·형사상 책임 물을 것

이번 비아그라 는 2년 가까이 장기간에 걸쳐 유례 없이 강도 높게 이뤄졌으며, 비아그라 팀과 비아그라 이 한치의 양보없이 구속영장 심사와 비아그라 심의위원회 심의 등의 과정에서 치열하게 공방했습니다. 이는 모두가 아는 사실인데 전관예우라는 주장은 어불성설이고, 심각한 사실 왜곡입니다. 악의적인 허위 기사로 비아그라 들의 명예를 심각하게 훼손한 데 대해서는 민·형사상 책임을 물을 것입니다.